)

추천 역사 명소 가마쿠라

2016.11.09

일본 여행에서 방문하는 관광지로서, 지금 대인기인 가마쿠라. 유명한 대불과 신사불각을 견학하거나 맛있는 것을 먹어 보는 등 만족할 수 있는 가마쿠라 관광 코스를 소개합니다!

가마쿠라의 심벌 ‘하세 대불 고토쿠인’

가마쿠라의 심벌 ‘하세 대불 고토쿠인’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가마쿠라의 심벌이라고도 할 수 있는 가마쿠라 대불(별명: 하세 대불). 높이가 약 11.39m(대좌를 포함하면 약 13.35m)나 되며 강렬한 임펙트가 있습니다. 밖에서 바라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대불 태내에 들어갈 수도 있습니다(배관료 별도 견학료 20엔). 대불 안에서 보면 당시의 기술이나 섬세한 조형 등을 잘 알 수 있습니다.

가마쿠라의 심벌 ‘하세 대불 고토쿠인’2
●고토쿠인(가마쿠라 대불)
●가나가와현 가마쿠라시 하세 4-2-28 ●0467-22-0703
http://www.kotoku-in.jp/
●8:00-17:00 (10월∼3월)

아름다운 죽림은 꼭 한번 볼 가치 있음! ‘호코쿠지(대나무절)’

아름다운 죽림은 꼭 한번 볼 가치 있음! ‘호코쿠지(대나무절)’
별명 ‘대나무절’이라고도 불리는 호코쿠지는 본당 뒤쪽에 2,000여 그루나 되는 훌륭한 죽림이 있는 절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외국인 여행자 분들도 아시는 분이 많을 것입니다. 대나무 정원 안에는 다실도 병설되어 있습니다. 죽림을 바라보면서 일본의 ‘풍류’를 느껴보는 것은 어떠신가요?

아름다운 죽림은 꼭 한번 볼 가치 있음! ‘호코쿠지(대나무절)’2
●호코쿠지
●가마쿠라시 조묘지 2-7-4 ●0467-22-0762
http://www.houkokuji.or.jp/index.html
●9:00-16:00

가마쿠라 먹거리 관광의 메카 ‘고마치도오리’

가마쿠라 먹거리 관광의 메카 ‘고마치도오리’
가마쿠라역을 나가서 빨간 도리이가 보이면 여기가 고마치도오리의 입구. 고마치도오리에는 선물가게와 가마쿠라 명물을 파는 가게, 레스토랑 등이 줄지어 서 있으며 휴일에는 관광객으로 크게 붐빕니다. 상점가에 있는 다양한 먹거리 중에서도 인기의 일품은 이것!

가마쿠라 먹거리 관광의 메카 ‘고마치도오리’2
'한나리 이나리’의 연어알과 멸치 밀푀유

연어알, 날치알, 멸치, 계란, 초밥 순으로 먹어가면서 맛이 다양하게 변화되어 여러 가지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매점 2층에는 이트 인 코너도 있어 멸치덮밥이나 해물덮밥 등을 천천히 드실 수도 있습니다.

가마쿠라 먹거리 관광의 메카 ‘고마치도오리’3
고마치도오리에는 그 외에도 맛있는 음식점이 많습니다. 상점가를 천천히 걸으면서 여러 가지 먹거리를 맛볼 수 있는 것이 고마치도오리의 매력입니다.

●한나리 이나리
●가나가와현 가마쿠라시 고마치 2-9-7 ●0467-23-7399
http://www.maru-han.co.jp/
●10:00-17:00

고마치도오리를 빠져나오면 보이는 것이 ‘쓰루가오카하치만궁’

고마치도오리를 빠져나오면 보이는 것이 ‘쓰루가오카하치만궁’
1191년, 가마쿠라 막부의 종사(宗社)로서 초대 장군 미나모토노 요리토모에 의해 정비되었습니다. 쓰루가오카하치만궁의 대석단을 올라간 곳에 위치하는 본전에는 하치만궁(八幡宮)’이라고 적혀진 현판이 보입니다. ‘八’이라는 글자가 신의 사자인 비둘기 모양으로 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 호화로운 본전은 국가 중요문화재로도 지정되어 있으며, 상승운의 에너지가 강한 파워 스폿(Power Spot)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여기에서는 가마쿠라의 마을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으며, 또 부지 내에는 국보관도 있어 가마쿠라 시대의 국보와 중요문화재 등이 많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고마치도오리를 빠져나오면 보이는 것이 ‘쓰루가오카하치만궁’2
●쓰루가오카하치만궁
●0467-22-0315 ●가나가와현 가마쿠라시 유키노시타 2-131
http://www.hachimangu.or.jp/
●6:00-21:00 (10월∼3월)※경내는 24시간 오픈. 주인(朱印) 등의 접수는 21시까지

※2016년 10월 25일 현재의 정보입니다. 자세한 사항은 시설에 직접 문의하신 후 방문해 주십시오.

이 기사가 재밌다고 생각하면 [좋아요!] 합시다

신착 칼럼

칼럼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