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의 동굴·종유동굴 탐험! 서일본 편

2017.06.23

일본 열도는 종유동굴의 보고. 한여름에도 시원한 공간에는 종유석과 석순 등의 조형이 가득합니다. 관광객 대상 루트뿐만 아니라 좁은 틈을 빠져나가는 탐험 기분을 만끽할 수 있는 루트도 있습니다! 이번에는 서일본의 종유동굴을 소개합니다.

관광 코스는 전체길이 1km! 탐험 코스도 즐거운 ‘아키요시동굴’ (야마구치현)

관광 코스는 전체길이 1km! 탐험 코스도 즐거운 ‘아키요시동굴’ (야마구치현)
관광 코스는 전체길이 1km! 탐험 코스도 즐거운 ‘아키요시동굴’ (야마구치현)2
관광 코스는 전체길이 1km! 탐험 코스도 즐거운 ‘아키요시동굴’ (야마구치현)3
관광 코스는 전체길이 1km! 탐험 코스도 즐거운 ‘아키요시동굴’ (야마구치현)4

일본 굴지의 규모를 가진 종유동굴. 지하천이 흐르는 동굴 내에 약 1km의 관광 루트가 정비되어 있으며, 보호자가 있으면 휠체어로도 약 3분의 1을 관람할 수 있습니다. 도중에는 손전등을 가지고 사다리를 오르거나 종유석 사이를 빠져 나가 앞으로 전진하는 모험 코스도 있습니다(요금 별도). 엘리베이터를 타고 지상으로 나와 걸으면 아키요시다이 전망대에도 5분 정도면 갈 수 있습니다.

‘아키요시동굴’
●아키요시다이 관광교류센터
●야마구치현 미네시 슈호초 3506-2
●0837-62-0305
http://www.karusuto.com/html/01-play/02-akiyoshido.html
●8:30-17:30 (12월∼2월은 16:30까지)
●동굴 입장료 1,200엔 (모험 코스 접수는 16시까지, 동굴 입장료 +300엔)
●무휴

동굴 이외에도 볼거리가 가득한 ‘히다 대종유동굴’ (기후현)

동굴 이외에도 볼거리가 가득한 ‘히다 대종유동굴’ (기후현)
동굴 이외에도 볼거리가 가득한 ‘히다 대종유동굴’ (기후현)2
동굴 이외에도 볼거리가 가득한 ‘히다 대종유동굴’ (기후현)3
동굴 이외에도 볼거리가 가득한 ‘히다 대종유동굴’ (기후현)4

작은 교토 히다타카야마 교외에 위치한 이곳은 일본의 관광 종유동굴 중에서 가장 표고가 높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전체길이 800m의 동굴 내에는 3개의 구간마다 출구가 마련되어 있어, 체력이나 시간에 맞춰 즐길 수 있습니다. 강탈 사건으로 화제가 된 금괴를 비롯하여 보석장식품을 전시한 오하시 콜렉션관, 동굴 저온저장 술창고도 병설되어 있습니다.

‘히다 대종유동굴’
●기후현 다카야마시 뉴카와초 히요모 1147
●0577-79-2211
http://www.syonyudo.com/
●8:00-17:00, 폐관 17:30 ※11월∼3월은 9:00-16:00, 폐관 16:30
●입장료 1,100엔
●무휴

고대인이 살고 있던 사적이기도 한 ‘류가동굴’ (고치현)

고대인이 살고 있던 사적이기도 한 ‘류가동굴’ (고치현)
고대인이 살고 있던 사적이기도 한 ‘류가동굴’ (고치현)2
고대인이 살고 있던 사적이기도 한 ‘류가동굴’ (고치현)3
고대인이 살고 있던 사적이기도 한 ‘류가동굴’ (고치현)4
고대인이 살고 있던 사적이기도 한 ‘류가동굴’ (고치현)5
고대인이 살고 있던 사적이기도 한 ‘류가동굴’ (고치현)6
고대인이 살고 있던 사적이기도 한 ‘류가동굴’ (고치현)7

일본 3대 종유동굴 중 하나. 전체길이 약 4km 중 약 1km의 통상 루트 외 헬멧이나 헤드램프를 장비해서 200m를 약 1시간 30분 정도에 빠져 나가는 모험 코스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동굴에 산 고대인의 자료를 모아 놓은 박물관과 최장 8m 남짓의 꼬리를 가진 긴꼬리닭 등을 사육하고 있는 진기한 조류 센터도 견학할 수 있습니다.

‘류가동굴’
●고치현 가미시 도사야마다초 사카사가와 1425
●0887-53-2144
http://www.ryugadou.or.jp/
●8:30-17:00(최종 동굴 입장 시간), 12월∼2월은 16:30까지
●입장료 1,100엔 ※모험 코스는 예약 필요, +1,000엔 (헬멧, 헤드램프는 무료 대여, 작업복, 장화는 대여료 1,000엔)


※모두 2017년 4월 28일 현재의 정보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직접 문의하신 후 방문해 주세요.


이 기사가 재밌다고 생각하면 [좋아요!] 합시다

신착 칼럼

칼럼 더 읽기